Home >>  공지사항
40대이후 전립선증상
전립선비대증은 중년 이후의 남자에게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질환 중 하나로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여러 가지 복합적인 요인이 작용하지만, 연령증가로와 함께 고환의 노화로 인한 남성 호르몬이 유발인자로 알려졌다.
전립선비대증의 조직학적 변화는 35세부터 시작되어 60대 남자의 60%, 80대의 90%에서 유발된다. 이 중 50%의 환자에서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한 여러 가지 배뇨 장애 증상을 호소하고 25~30% 정도가 외과적 수술을 받는 실정이다.
전립선은 방광의 하부에서 후부 요도를 둘러싸고 있는 남성 생식기관 중 하나로 정액 성분 중 약 20~30%를 차지하는 전립선액을 생성한다. 전립선액은 정자에 영양을 공급하며 정액이 굳지 않도록 액체상태를 유지시킴으로써 정자가 활발하게 운동할 수 있도록 돕는다.

요도를 감싸고 있는 전립선이 40~50대 이후에 비대해져 요도를 압박하게 되면 요도가 좁아져 방광에서 나오는 오줌 줄기가 가늘어지고 소변보기가 힘들어지게 된다.
전립선비대증 환자들은 여러 가지 배뇨 장애 증상을 호소하는데 초기에는 소변 줄기가 약하거나 가늘고 자꾸 끊겨서 나오고 오줌 횟수가 평상시보다 증가한다. 특히 야간에는 소변이 자주 마려워 잠을 설치는 경우가 많은데, 오줌이 곧 나올 것 같으면서 안 나오거나, 다 눌 때까지 시간이 걸리고, 소변을 봐도 소변이 방광에 남아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이러한 증상은 비대증이 진행되면서 점점 정도가 심해져 요의가 생길 때 바로 해결하지 않으면 본의 아니게 화장실까지 가기 전에 오줌을 지리게 될 수도 있다. 증상이 서서히 오랜 기간에 걸쳐 진행되기 때문에 그저 ‘나이 드는 과정’이라고 생각하고 지나치기 쉽지만, 치료하지 않고 내버려두면 결국에는 수신증이나 요독증과 같은 심각한 상태로까지 발전되는 경우도 있다.

전립선비대증이 의심되어 병원에 방문하면 기왕력, 수술력, 복용하는 약물 등을 자세히 청취하여 배뇨 증상을 일으킬 만한 다른 원인을 먼저 감별한다. 다음으로 현재 환자의 증상을 알아보기 위해 ‘국제전립선증상점수’를 이용한 설문지를 작성하게 된다.
자세한 문진과 함께 환자의 증상을 평가한 후 신체검사는 물론, 소변검사와 혈액검사(신장기능검사, 혈청 전립선 특이항원 검사), 직장수지검사, 요속검사, 초음파 검사, 방광경검사, 요류역학검사 등을 시행한다.

위의 증상들은 전립선비대증뿐만 아니라 요로감염이나 방광암, 전립선암, 방광결석 등에서도 생길 수 있으므로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따라서 생활에 불편이나 지장을 주는 증상이 있으면 주저하지 말고 전문의와 상의하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