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음경/귀두확대 > 음경확대
 
한국 남성의 일반적인 음경의 크기는 이완 상태에서 길이7.4cm,직경2.8cm,둘레8.3cm 용적40.6ml이며 발기 시에는 11.2cm 직경4.1cm둘레11cm용적140.6ml로 증대됩니다. 음경은 만 21세에 발육이 완성되며 그 후로는 자연적인 방법으로는 커지지 않습니다.
선천적으로 왜소한 음경을 지니고 있거나 실제로 기능상에 아무런 문제가 없으나 스스로 극심한 성기왜소 컴플렉스로 전체적인 성생활에 부조화를 가져오며, 심하면 성기능 장애까지 초래하고, 페니스에 대한 고민과 집착 때문에 정상적인 사회생활이 어려운 사람에게 정신과적 문제라 치부해 버릴 것이 아니라 수술을 긍정적으로 고려해 볼 수 있습니다.
 
 
음경확대수술의 대상은 다음의 두 가지 경우로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발육과정에 있어서 음경에 문제가 있거나 선천적 원인에 의해 성년이 되어도 정상적인 크기로 자라지 못한 경우를 음경 왜소증이라고 하는데 해부학적으로는 음경의 길이가 4cm 이하일 때를 말합니다. 이런 경우에는 성장단계에 따라 호르몬 치료를 해서 크기를 정상발육 시키거나 때를 놓쳤을 때는 확대 교정수술을 해두면 되지만, 이런 경우는 드뭅니다.
 
정상적인 크기의 성기를 가졌는데도 스스로 성기가 작다고 고민하는 신경증이 더 문제가 되는데, 이를 음경왜소 콤플렉스라고 합니다. 심각한 음경왜소 콤플렉스로 성생활에 장애를 가져오고 사회생활에 지장을 초래하는 경우에는 음경확대술을 고려해 볼만합니다.
 
 
천추미골부의 순수 진피 조직을 이용하게 됩니다. 천추 부위는 허리 아래 와 꼬리뼈 윗 부분의 중간 부분을 가리키며, 피판이라는 것은 이식되는 조직을 말합니다.
 
인체는 음경의 길이중 약 1/3 ~ 1/2 정도가 몸 안에 묻혀있는 해부학적 구조를 갖고 있으며 이 부분의 음경은 치골하부에 위치하며 현수인대와 기저인대에 의해 치골에 매달려있는 형태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이 부분의 인대에 부분적으로 외과적 절개를 가하여 느슨하게 만들어 묻혀있는 음경을 바깥으로 노출시켜주는 수술로 일반적으로 약 1inch(2.5cm) 정도 연장효과가 있으며 경우에 따라 4~5cm까지 연장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굵기확대의 경우 이식편의 종류에 따라 다양한 방법이 개발되고 시행되어져 왔으며, 최근 첨단조직공학을 이용한 자가세포배양이식 방법이 시도되고 있습니다.
 
 
성기 확대술의 일차적 목적은 발기될 때 얻어지는 기능보다 이완된 페니스의 크기(길이 및 둘레)를 증대 시키는 것입니다. 따라서 굵기를 증가시키며 길이를 늘이는 수술을 동시에 시행하는 것이 보편화되어 있으며, 수술 전보다 길이는 약 1~3cm정도까지 굵기는 50%(겉보기로는 2배가량)까지 키울 수 있어 성기왜소증으로 갈등을 겪어온 환자들에게 만족을 더해주고 있습니다.
 
음경재건술이란 음경의 기형을 교정하거나, 기존 수술을 한 상태에서 음경의 모양을 본인이 원하는 모양으로 다시 교정하는 수술을 말합니다.
 
음경만곡증이란 음경백막에 생긴 섬유화된 결절로 인해 발기 시 음경이 구부러지는 질환을 말하며 주로 40대와 50대에 주로 발생합니다.
 
환자의 쌀알정도 크기의 진피조직을 채취한 후 첨단조직 공학을 이용하여 일정기간 조직을 배양한후 배양된 조직을 이식하여주는 방법으로 자가조직이므로 거부반응이나 추후 다른 합병증이 생길 우려가 없으며 공여부위의 흉터문제나 이식편의 흡수율등에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수술방법 입니다.